타미야 미니카를 새로 사며. 사색

1998년 겨울 날은 아직도 꿈에 나타난다.

추디 추웠던 겨울. 아버지는 누군가에게 무릎 꿇고 빌고있었고 가여운 엄마는 돈 5천원을 빌리러 다니고 있었다.

누군가에게는 쉽던 타미야 미니카.

99년 2000년 때 타미야는 정말 고급 취미지 않을 수 없었다.

4천원이면 싸구려 샷시에 똥 모터까지 얻을수 있건만, 9천원에 샷시만 팔았던 그때의 타미야란.

그때 나는 이름 없는 브랜드에 모터 모두 합쳐 무려 6천원짜리 미니카를 가지고 있었지만, 360도 트랙을 돌기엔 힘도 모양도 빠지는 차였다.

남들은 쌩쌩도는 미니카 트랙에 홀로 돌리다 360도 를 반도 거스르지 못 하고 흘러내리는 차를 받아본적있는가.

360도를 돌아야 하는 형들에게는 성가신 꼬마였음이 분명하다.

굴리고 굴려도 속도가 나지 않아 피해야만 했던 그때의 분함.

하지만 냉혹하고 무서운 시절이었다.

찰흙을 살 200 원이 없어, 잊은척 야단 맞는것이 쉬웠던 때였다.

아이 장난감에 돈 만원도 주기 어려웠던 시절이었다.

이제와 생각해보면, 망해버린 친구 아들에게 준 만원은, 아들에게 준것이 아니라 집에 보태라고 준것임이 틀림이 없다.

하지만 아이가 그렇게 받아 모았던 만원은 '블랙모터'라는 눈이부신 존재에게 쓰는 것은 그리 어려운일은 아니었으리라.

'블랙모터'에 '비싼 충전지'에 '충전기' 까지 모았지만 나의 6천원짜리 미니카는 결국 360도를 돌지 못했고,

엄마 생각에 그 쓸데 없는것에 돈을 많이 쓴 철없는 멍청한 장남의 자동차는 압수해야만 하는 물건이었다.

이미 20년도 지나 버린 그때를 생각하면,

돌지 못하던 나의 싸구려 미니카와

또 그것을 가져가야만 했던 엄마와

속상하지만 돌려 받지 못했던 어린 내가 뒤섞여 마음이 아리다.

20년도 더 지난 지금은 중형차도, 외체차도 일시불로 살 수 있는 환경이 되었지만,

그때의 그 속상했던 마음은 잘 잊혀지지 않는다.

돌지 못하고 떨어지는 미니카를 받아야만 했던 나와,

또 그것을 가져가야만 했던 어렸던 우리 엄마.